살인의 추억 (Memories Of Murder)
스릴러 / 2003

개요
스릴러, 범죄, 미스터리, 한국, 127분, 15세 이상 관람가, 2003.04.25 개봉
감독
봉준호
배우
송강호
김상경
김뢰하
송재호
변희봉
고서희
류태호
박노식
박해일
전미선
시놉시스
1986년 경기도. 젊은 여인이 무참히 강간, 살해당한 시체로 발견된다. 2개월 후, 비슷한 수법의 강간살인사건이 연이어 발생하면서 사건은 세간의 주목을 받기 시작하고, 일대는 연쇄살인이라는 생소한 범죄의 공포에 휩싸인다.

사건 발생지역에 특별수사본부가 설치되고, 수사본부는 구희봉 반장(변희봉 분)을 필두로 지역토박이 형사 박두만(송강호 분)과 조용구(김뢰하 분), 그리고 서울 시경에서 자원해 온 서태윤(김상경 분)이 배치된다. 육감으로 대표되는 박두만은 동네 양아치들을 족치며 자백을 강요하고, 서태윤은 사건 서류를 꼼꼼히 검토하며 사건의 실마리를 찾아가지만, 스타일이 다른 두 사람은 처음부터 팽팽한 신경전을 벌인다. 용의자가 검거되고 사건의 끝이 보일 듯 하더니, 매스컴이 몰려든 현장 검증에서 용의자가 범행 사실을 부인하면서 현장은 아수라장이 되고, 구반장은 파면 당한다.

수사진이 아연실색할 정도로 범인은 자신의 흔적을 남기지 않는다. 살해하거나 결박할 때도 모두 피해자가 착용했거나 사용하는 물품을 이용한다. 심지어 강간사 일 경우, 대부분 피살자의 몸에 떨어져 있기 마련인 범인의 음모 조차 단 하나도 발견되지 않는다. 후임으로 신동철 반장(송재호 분)이 부임하면서 수사는 활기를 띠기 시작한다. 박두만은 현장에 털 한 오라기 남기지 않는다는 점에 착안, 근처의 절과 목욕탕을 뒤지며 무모증인 사람을 찾아 나서고, 사건 파일을 검토하던 서태윤은 비오는 날, 빨간 옷을 입은 여자가 범행대상이라는 공통점을 밝혀낸다.

선제공격에 나선 형사들은 비오는 밤, 여경에게 빨간 옷을 입히고 함정 수사를 벌인다. 그러나 다음날 아침 돌아오는 것은 또다른 여인의 끔찍한 사체. 사건은 해결의 실마리를 다시 감추고 냄비처럼 들끊는 언론은 일선 형사들의 무능을 지적하면서 형사들을 더욱 강박증에 몰아넣는데.
100%
4.34점
키노라이트 분포
0개
239개
별점 분포
리뷰
15

선우 님의 리뷰
2018.01.20 22:05:31
대한민국 현대사를 이런 식으로 전시한 감독은 아마 봉준호가 처음이 아닐지.
해당 리뷰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있습니다.
무겐 님의 리뷰
2018.09.04 17:31:31
아쉬운 점을 찾을 수가 없는 한국 영화사의 명작.
해당 리뷰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있습니다.
CineVet 님의 리뷰
2018.08.29 00:18:44
코미디와 스릴러 사이에서 미친 듯한 외줄곡예를 선사하더니, 만감을 뒤섞어 놓고 홀연히 사라진다. 연기와 연출의 완벽한 만남.
해당 리뷰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있습니다.
황민철 님의 리뷰
2018.08.19 19:33:44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웰메이드 스릴러. 범인을 찾아가는 전개와 80년대 시대상과사회문제를 표방하는 장치들을 곳곳에 배치하며 놀라울 정도로 한국적이면서 매력적인 스릴러로 완성된다. 씁쓸하리만치 어두운 배경과 장면들 사이에서도 배우들의 연기는 빛을 뿜고, 많은 것을 생각하게 만드는 봉준호의 연출은 혀를 내두를 정도. 과한 폭력이 아쉽지만, 가득 채운 프레임에서 넘쳐흐른 내용물인듯 싶다.
해당 리뷰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있습니다.
홍윤수 님의 리뷰
2018.04.15 14:35:44
2003년의 위대한 한국영화중에서도 단연 돋보이는 스릴러 대작
해당 리뷰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있습니다.
2018.03.18 01:45:25
한줄평
- 토종 스릴러의 품격

블로그 리뷰
- https://blog.naver.com/themadmoonio/220961202739
해당 리뷰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있습니다.
박성현 님의 리뷰
2018.03.17 16:12:09
살인 사건의 범인을 찾는 두 형사의 마음은 업무에서 정의감, 분노, 무력감으로 차례차례 변화한다. 어떤 평론가들은 살인의 추억을 80년대 군사정권을 풍자하는 영화로 읽지만, 내게 살인의 추억은 봉준호가 범인에게 헌정하는 영화로 읽힌다.

범인은 어떻게 생겼을까? 평범하게 생겼겠지. 뭐하는 사람일까? 그래도 밥은 먹고 다니지 않을까? 어딘가에서 자신의 추악한 과거를 추억처럼 지니고 다닐 그 사람에게 봉준호는 송강호의 마지막 시선으로 분노를 표출한다.

세월이 지나도 당신의 범행이 그저 추억으로 잊혀지지 않도록.
해당 리뷰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있습니다.
2018.03.10 00:07:09
어릴 때 뭣도 모르고 살인사건의 범인찾기 영화로 보았던 과거와는 달리, 이제는 너무 많은것이 보인다. 심지어 놀라운건 한참전에 봤던 장면들이 고스란히 기억에 남아있다가 영화가 진행됨과 동시에 슥 떠올랐다. 그만큼 사건의 풀이와 전개 자체도 인상을 남겼다는 이야기다. 정말 2003년엔 무슨일이 있었던걸까?
해당 리뷰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있습니다.
Lion Kid 님의 리뷰
2018.03.08 21:32:38
이 영화가 불편한 사람이 어딘가 한 명은 있겠지
해당 리뷰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있습니다.
김고은 님의 리뷰
2018.03.04 18:38:31
우리는 절실했지만 무능력했다.
해당 리뷰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있습니다.

비밀번호 재설정
새로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비밀번호 재설정
개인정보 취급방침 에 동의합니다.

문의 및 제안
소중한 의견을 보내주셔서 감사합니다.
리뷰 신고
편파적인 언행
인종차별, 성차별, 동성애 혐오, 정치, 종교 등
욕설 및 음란성
타인에게 모욕감이나 수치심을 주는 언행
개인 안전 보호
개인의 사적인 정보, 특정 개인에 대한 강도 높은 비방, 혐오 발언
도배 및 광고
영화를 보지 않고 남긴 것이 분명한 리뷰
스포일러 포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