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움길 (2017) - 키노라이츠
에움길 (A long way around)
다큐멘터리 / 2017

개요
다큐멘터리, 한국, 76분, 전체 관람가, 2019.06.20 개봉
감독
이승현
배우
이옥선
이용수
김순덕
김군자
강일출
박옥선
지돌이
박옥련
배춘희
시놉시스
각양각색의 할머니들로 조용할 날이 없는 ‘나눔의 집‘
이곳에서 유쾌한 그녀들의 삶을 마주하다!
노래를 너무나도 사랑하는 박옥선 할머니부터
자유분방한 강일출 할머니, 다재다능한 배춘희 할머니까지!
이토록 정겨운 할머니들을 보았는가?
고난과 역경의 길이 아닌 함께 걷는 따뜻한 길
이옥선 할머니는 오늘도 살랑이는 꽃들과 마주한다.
0%
0점
키노라이트 분포
1개
1개
별점 분포
리뷰
2

조항빈 님의 리뷰
2019.06.27 00:33:45
'에움길'은 이옥선 할머니의 인터뷰/내레이션을 기반으로 위안부 할머니들이 나눔의 집에서 보낸 세월들과 생활에 대한 다큐멘터리다. 위안부 관련의 영화들은 다큐부터 극 영화까지 꽤 다양하게 나왔지만, 이 영화는 위안부 할머니들의 일상과 이들에 대한 기억에 상당히 주목한다. 수다 떨고, TV 보고, 그림도 그리고, 노래도 부르며, 나들이도 가는 할머니들의 밝은 모습에서 "위안부"라는 단어 뒤에 우리가 놓쳤을지도 모르는 꿈과 재능이 많은 여성들을 볼 수 있었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영화는 끔찍한 역사와 아직까지도 이어지는 투쟁을 외면하진 않는다. 평화로운 나날들에는 분명한 목적이 있으며, 그 목적을 위해 오늘날까지도 싸우는 할머니들의 의지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도 위안부 문제가 안 풀리는 현실에 답답함과 분노를 느끼게 된다. 이옥선 할머니의 내레이션에서 지나간 날들에 대한 그리움, 애틋함, 분노와 한이 느껴졌으며, 이 영화의 감정적 뼈대가 돼주셨다. 한편으로 이 영화는 다른 의미로도 많이 슬프다. 이미 떠난 할머니들에 대한 이옥선 할머니의 추억이 가득한 이 영화는 이제 일본군들의 전범 행위를 증언할 할머니들이 얼마 안 남았음을, 마치 그 분들의 생전 마지막 모습들과 의지와 메시지를 기록하고 기억해야 한다는 의무감을 내포하고 있는 듯하다. 바로 그 점이 '에움길'의 씁쓸하고 구슬픈 여운이다.
해당 리뷰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있습니다.
박세훈 님의 리뷰
2019.06.13 21:29:22
무거운 소재와 좋은 마음이 만난다고 와닿는 영화가 그냥 나오는 건 아니기에.
해당 리뷰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있습니다.

비밀번호 재설정
새로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비밀번호 재설정
개인정보 취급방침 에 동의합니다.

문의 및 제안
소중한 의견을 보내주셔서 감사합니다.
리뷰 신고
편파적인 언행
인종차별, 성차별, 동성애 혐오, 정치, 종교 등
욕설 및 음란성
타인에게 모욕감이나 수치심을 주는 언행
개인 안전 보호
개인의 사적인 정보, 특정 개인에 대한 강도 높은 비방, 혐오 발언
도배 및 광고
영화를 보지 않고 남긴 것이 분명한 리뷰
스포일러 포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