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때 그 사람들 (2005) - 키노라이츠
그때 그 사람들 (The President's Last Bang)
코미디 / 2005

개요
코미디, 미스터리, 한국, 102분, 15세 이상 관람가, 2005.02.03 개봉
감독
임상수
배우
한석규
백윤식
송재호
김응수
조상건
권병길
정원중
조은지
김윤아
정종준
이재구
김상호
김성욱
김태한
시놉시스
“오늘이다. 내가 해치운다!”

헬기에 자리 없다고 대통령과의 행사에 함께 가지 못하고 병원을 찾은 중앙정보부 김부장은 주치의로부터 건강이 안 좋으니 잠시 쉬라는 권유를 받는다. 집무실에서 부황을 뜨던 중 대통령의 만찬 소식을 전해 들은 김부장, 잠시 생각에 잠기지만 이내 수행 비서 민대령과 함께 궁정동으로 향한다. 만찬은 시작되고, 오늘따라 더 심한 경호실장의 안하무인스런 태도에 비위가 상한다. 심각한 표정으로 앉아 있던 그는 슬며시 방을 나와 오른팔 주과장과 민대령을 호출하여 대통령 살해계획을 알린다.

“뭐 뽀죡한 수 있겠어? 오케이! 가봐!”

김부장의 오른팔 주과장. 오늘도 여러가지 골치 아픈 일들을 수습하느라 여념이 없는 그는 이런 일들이 이제 지긋지긋하다. 게다가 갑작스럽게 들려온 만찬 소식에 투덜거리지만 뭐 별 수 있으랴. 함께 할 손님들을 섭외하여 만찬장에 도착한다. 잠시 후, 자신과 민대령을 호출하여 “오늘 내가 해치운다”며 지원하란 김부장의 명령에 잠시 머뭇거리던 주과장, 별 뾰족한 수도 없는 듯 명령에 따르기 위해 바삐 걸음을 옮긴다.

“까라면 까야지… 한 몫 잡을거래잖아, 과장님이”

경비실로 들어온 주과장은 부하 네 명에게 작전을 명령하고 무장시킨다. 명령이라면 무조건 복종하는 충직한 부하 영조와 순박한 준형, 비번임에도 불구하고 끌려나온 경비원 원태, 그리고 해병대 출신이란 이유 하나만으로 지목된 운전수 상욱까지. 영문도 모른채 주과장의 명령에 따라 각자 위치에서 대기중인 부하들. 침을 꼴깍이며 잔뜩 긴장한 채로 김부장의 총소리를 기다리는데…

모두가 아는 사건이지만, 아무도 모르는 ‘그사람들’의 이야기는
여기서부터 시작이다!
98.59%
3.56점
키노라이트 분포
1개
70개
별점 분포
리뷰
11

영알못 님의 리뷰
2019.01.27 20:08:09
한국영화사상 가장 도발적인 블랙코미디.
해당 리뷰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있습니다.
2020.01.19 16:51:37
<그떄 그사람들>의 영문명이 The President's Last Bang이라니, 새삼 놀랍다.

​<남산의 부장들>이 개막하면서 그 전에 <그때 그사람들>을 봐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역사를 많이 기억해두자며 노력하지만, 우리나라 역사에 관해 잘 알지 못한다는 생각에 <그때 그사람들>을 봐야겠다는 조급한 마음이 들기도 했다.

​<그때 그사람들>은 영문명에서도 알겠지만, 10.26사건에 약간의 상상력을 넣어 만든 영화다. 실제와 다른 점은 많으나 기본 방향과 설정은 비슷하다.

​박정희, 차지철, 김계원, 김재규가 만찬을 즐기는 장면이 나오자 나도 모르게 긴장되어 침을 삼켰다. 김재규가 박정희를 저격한 이유는 아직 확실하게 밝혀진 바는 없는 듯 하다. 정말 그가 민주화를 위해 한 행동인지, 차지철과의 갈등관계 속에서 분노로 하게 된 행동인지 알 수 없지만, 역사의 한 페이지를 기록하고도 크게 남을 행동이었음은 틀림 없다.

인물들을 지나치게 희화화했다는 생각을 하기도 했지만, 어떤 평론가의 말처럼 이를 풍속화로 부를 수도 있지 않겠나 싶기도 하다. 이 영화를 만든 감독도 물론이거니와, 영화사까지 큰 위험을 무릅썼다고 할 수 있겠는데, 실제로 손해배상과 영화상영금지 청구를 받기도 했다고 한다. 손해배상은 기각되고, 특정 장면을 삭제한 뒤 상영이 되었는데, 삭제를 당한 사건조차 영화는 풍자삼았다고 한다. 대단한 사람들...

영화를 보고난 뒤, 김재규의 최후 변론을 읽었다.

'첫번째가 자유민주주의를 회복하는 것이요, 두번째는 이 나라 국민들의 보다 많은 희생을 막는 것입니다. 또 세번째는 우리 나라를 적화로부터 방지하는 것입니다. 네번째는 혈맹의 우방인 미국과의 관계가 건국이래 가장 나쁜 상태이므로 이 관계를 완전히 회복해서 돈독한 관계를 가지고 국방을 위시해서 외교 경제까지 보다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서 국익을 도모하자는 데 있었던 것입니다. 마지막 다섯번째로 국제적으로 우리가 독재 국가로서 나쁜 이미지를 갖고 있습니다. 이것을 씻고 이 나라 국민과 국가가 국제 사회에서 명예를 회복하는 것입니다. 이 다섯 가지가 저의 혁명의 목적이었습니다.'
해당 리뷰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있습니다.
이규원 님의 리뷰
2020.01.18 21:51:49
박수가 절로 나오는 블랙코미디
해당 리뷰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있습니다.
알비 님의 리뷰
2019.02.12 00:31:10
그 날, 그 사람들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이만한 블랙코미디가 2005년도에 나왔는데 지금은 왜?
해당 리뷰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있습니다.
무난한 님의 리뷰
2019.01.15 14:55:15
씁쓸하다...
해당 리뷰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있습니다.
딩푸 님의 리뷰
2018.07.01 16:09:18
지금 생각하니 당시에 어떻게 이 영화가 개봉할 수 있었을까 하는 서늘함이 느껴진다.
해당 리뷰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있습니다.
조항빈 님의 리뷰
2018.03.18 00:35:26
분명 감독은 인트로부터, 배우들의 슬랩스틱과 비주얼 코미디에서, 마지막 내레이션까지 10.26 사태를 조롱에 가까운 냉소적인 시선에서 접근한다. 그 와중에 팽팽한 긴장감과 휴머니즘도 놓지 않으며 위험한 오락거리를 제공한다.
해당 리뷰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있습니다.
선우 님의 리뷰
2018.02.07 17:23:54
이 분야에 당신을 따라올 자 뉘 있으랴!
해당 리뷰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있습니다.
kidd. 님의 리뷰
2018.01.12 16:11:59
그때그사람들에 대한 철저한 풍자.
영화가 연민을 내어주는 곳이 거의 없다. 거의 모두가 풍자와 냉소의 대상.
스펙터클 혹은 서스펜스로 소비될 지점을 블랙 유머로 완전히 녹여버리는 솜씨.
다만 그 자리에 있었지만 무슨 일이 벌어지는지 몰랐던 사람들에게만 연민을 내어주는 영화적 태도.
윤여정 배우의 나레이션은 정말로 신의 한 수. 그녀의 시니컬한 목소리와 말투가 영화가 취하는 자세와 너무나도 정확하게 일치한다.
해당 리뷰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있습니다.
2018.01.11 00:36:35
이런류의 코미디 너무 좋음

백윤식 아저씨도 잘 어울림



비가 오면 생각나는 그 사람

아무런 말이 없는 그사람
해당 리뷰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있습니다.

비밀번호 재설정
새로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비밀번호 재설정
개인정보 취급방침 에 동의합니다.

문의 및 제안
소중한 의견을 보내주셔서 감사합니다.
리뷰 신고
편파적인 언행
인종차별, 성차별, 동성애 혐오, 정치, 종교 등
욕설 및 음란성
타인에게 모욕감이나 수치심을 주는 언행
개인 안전 보호
개인의 사적인 정보, 특정 개인에 대한 강도 높은 비방, 혐오 발언
도배 및 광고
영화를 보지 않고 남긴 것이 분명한 리뷰
스포일러 포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