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구리 님의 영화 <명탐정 피카츄> 리뷰 - 키노라이츠
액션 / 2019

2019.05.02 23:25:19
일본 애니을 향한 할리우드의 요상한 ‘진정성’
일본의 전설적인 게임이자 애니메이션 <포켓몬스터>가 드디어 할리우드에서 실사화되었다. ‘포켓몬 고’의 성공으로 인해 본격적으로 제작이 시작된 <명탐정 피카츄>는 동명의 게임을 원작으로 하고 있다. 본래 인간과 포켓몬은 대화할 수 없는 설정이지만, 원작 게임은 인간과 대화할 수 있는 피카츄를 주인공으로 내세운 추리게임이다. 영화는 원작 게임의 이야기와 등장인물들을 대부분 가져왔다. 주인공인 팀 굿맨(저스티스 스미스)은 탐정인 아버지와 떨어져 외할머니와 함께 살아가고 있다. 어렸을 적 포켓몬 트레이너의 꿈을 가지고 있었지만, 어머니의 죽음, 그리고 아버지와 떨어져 살게 되면서 그 꿈을 버린지 오래다. 어느 날 아버지가 사고로 죽었다는 소식을 듣고 인간과 포켓몬이 공존하며 살아가는 라임시티로 향한다. 아버지의 유품을 정리하던 중, 인간과 말을 할 수 있는 피카츄(라이언 레이놀즈)를 만나게 된다. 기억을 잃어버린 피카츄는 팀의 아버지를 알고 있는 존재. 둘은 우연히 알게 된 GNM의 인턴 기자 루시(캐서린 뉴튼)과 함께 아버지의 죽음에 얽힌 미스터리를 풀어 나가기 시작한다.


솔직히 말해 썩 잘 만든 영화는 아니다. 각본은 어딘가 덜컹거리고, 굳이 들어가는 러브라인은 거추장스럽다. 게다가 내루미를 비롯한 몇몇 포켓몬의 실사 비주얼은 언캐니 밸리를 자극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명탐정 피카츄>는 게임이나 애니메이션으로 <포켓몬스터>를 즐겨온 관객들의 노스텔지어를 자극하는 부분들이 있다. 인간과 포켓몬이 함께 살아가는 도시 라임시티는 생각보다 안정적으로 구현되어 있다. 마치 게임을 처음 시작했을 때 등장하는 태초마을을 연상시키는 오프닝 시퀀스의 평화로운 모습은 단숨에 관객들을 영화 속 포켓몬 세상으로 끌어들인다. 팀은 라임시티로 향하는 기차 안에서 라임시티의 홍보영상을 보게 된다. 비행기나 기차를 타고 여행해본 사람이라면 봤을 법한 영상 속에 포켓몬들이 자연스럽게 존재한다. <주토피아>에서 주디가 주토피아에 도착하는 순간을 연상시키는, 다양한 포켓몬들이 등장하는 라임시티의 비주얼은 분명 일정 수준 이상의 성취를 보여준다. 잠만보, 괴력몬, 두두, 꼬렛, 푸린, 에이팜, 리자몽, 거북왕, 팬텀, 가디, 비버니 등 수많은 포켓몬들이 마치 <레디 플레이어 원> 속 대중문화 캐릭터처럼 등장하는데, 어떤 포켓몬이 등장하는지 주의 깊게 지켜보는 것 또한 즐거운 일이다. 더군다나 이 영화엔 무려 <포켓몬스터>의 첫 극장판 애니메이션에 등장했던 뮤츠가 등장한다. 그것 만으로도 포켓몬 팬들의 향수를 자극하기에 충분하다고 생각한다.


아쉬운 점이라면 라이언 레이놀즈가 과연 피카츄에 어울리는 캐스팅이었냐는 점이다. 물론 <데드풀>로 드러난 배우 본연의 캐릭터가 수다스러운 캐릭터에 어느 정도 어울리긴 한다. 하지만 (스포일러라 밝힐 수 없는) 후반부의 설정에서는 아무래도 실소가 터져 나온다. 여러모로 성긴 각본, 가령 제대로 설명되지 못하는 악당 캐릭터의 동기 또한 아쉬운 지점이다. 가볍게 즐기기엔 무리 없는 영화이지만, 종종 안일한 순간들이 드러나 아쉬움을 준다. 어쩌면 더 이상 오리지널 각본을 만들어내지 못하는 할리우드 블록버스터의 한계가 다시 한번 드러나는 지점일지도 모른다. 그럼에도 <명탐정 피카츄>는 충분히 즐길만한 작품이다. 영화 중반과 엔드크레딧에 등장하는 애니메이션 테마송과 게임 BGM은 관객의 향수를 자극한다는 점에서 반칙이나 다름없으니까 말이다. 무엇보다, 실사로 제작된 파이리, 이상해씨, 꼬부기, 그리고 피카츄는 여전히 귀엽기만 하다.
해당 리뷰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있습니다.

비밀번호 재설정
새로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비밀번호 재설정
개인정보 취급방침 에 동의합니다.

문의 및 제안
소중한 의견을 보내주셔서 감사합니다.
리뷰 신고
편파적인 언행
인종차별, 성차별, 동성애 혐오, 정치, 종교 등
욕설 및 음란성
타인에게 모욕감이나 수치심을 주는 언행
개인 안전 보호
개인의 사적인 정보, 특정 개인에 대한 강도 높은 비방, 혐오 발언
도배 및 광고
영화를 보지 않고 남긴 것이 분명한 리뷰
스포일러 포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