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니비니 님의 영화 <옥자> 리뷰 - 키노라이츠
어드벤처(모험) / 2017

2018.02.17 03:51:15
새로운 종(種)의 탄생을 가장 아름답게 친숙하게 받아들이는 방법이자, 현세계의 자본이 아닌 하나의 친구로써의 긍정적인 반응을 보여주고 있다. 기본적으로 '옥자'와 '미자'라는 자매같은 이름을 통해 이들은 이미 교류를 하고 공감을 한 상태였고 미자는 이런 자신의 가족을 위해 어떠한 곳이든 갈 수 있는 것이다. 옥자와 미자에게 지옥같은 그 공장에서 옥자를 구하기 위해 뛰어든 것은 가족을 위해 뛰어든 과거 <괴물>(2006)의 강두와 같다. 자신의 소중한 존재를 위해 한국(산)을 넘어 미국(해외, 새로운 세계)를 넘어 공장(지옥)까지 갈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은 물론, 그곳에서도 단 하나 옥자를 구하기 위한 사투를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옥자는 가족 영화이자, 아름다운 사랑이야기다. 어떠한 모습의 존재가 되었든, 그 존재가 위험에 처하면 달려갈 수 있는 자신의 소중한 누군가가 있기 때문이다. 생태계와 자본주의의 이야기 또한 어렵지 않게 쉽게 풀어내고 있는 것이 장점이다.
해당 리뷰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있습니다.

비밀번호 재설정
새로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비밀번호 재설정
개인정보 취급방침 에 동의합니다.

문의 및 제안
소중한 의견을 보내주셔서 감사합니다.
리뷰 신고
편파적인 언행
인종차별, 성차별, 동성애 혐오, 정치, 종교 등
욕설 및 음란성
타인에게 모욕감이나 수치심을 주는 언행
개인 안전 보호
개인의 사적인 정보, 특정 개인에 대한 강도 높은 비방, 혐오 발언
도배 및 광고
영화를 보지 않고 남긴 것이 분명한 리뷰
스포일러 포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