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웃사이더 다운로드 스트리밍으로 볼 수 있는 곳 - 키노라이츠
4
1

아웃사이더 (The Outsiders)

드라마 / 2018

개요
드라마, 멜로/로맨스, 대만, 119분, 청소년 관람불가, 2020.04.02 개봉
감독
가한진
후닝 유안
배우
왕정
임백예
오악경
임휘항
홍천
시놉시스
‘아치’, ‘샨’과 친형제처럼 자란 ‘유하오’.

앙숙인 ‘파오’의 패거리에게 괴롭힘을 당하던 ‘아치’를 구해려주려다 쫓겨 도망친 작은 골목에서 우연히 ‘페이유엔’과 마주친다.

같은 학교 교복을 입고 자신에게 손수건을 건넨 ‘페이유엔’에게 ‘유하오’는 첫눈에 반하고 ‘페이유엔’ 역시 그를 좋아하게 된다.

본격적인 첫사랑이 시작되기도 전, 어른들은 삶의 배경이 다른 두 사람을 떼어놓으려 하고 ‘파오’와의 악연은 ‘유하오’를 둘러싼 사람들을 위험에 빠뜨리는데…

아웃사이더 다시보기: 스트리밍, 다운로드(구매, 대여)

현재는 아웃사이더을(를) 스트리밍과 다운로드(구매, 대여)로 볼 수 있는 곳의 정보를 찾을 수 없습니다. 가까운 시일 내에 다시 검색해보세요.

0%
0점
키노라이트 분포
3개
1개
별점 분포
예고편
리뷰
2

조항빈 님의 리뷰
2020.04.03 18:48:16
'아웃사이더'는 한눈에 반한 두 주인공의 사랑을 위험에 빠뜨리는 범죄의 세상에 대한 영화다. 얼핏보기엔 흔한 대만 청춘 멜로물처럼 보였지만, 청불 등급이 책정된 것을 보고 좀 궁금하긴 했다. '몬몬몬 몬스터'처럼 청춘물에 대한 특이한 변형을 가한 것일까하는 기대가 생겼다. 하지만 영화를 보면서 이 기대가 얼마나 어리석었는지 깨달아갔다.

영화를 보면서 혼란에 빠질 수 밖에 없었다. 정확히 이 영화가 무엇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싶었는지 파악하기 힘들었다. 멜로물치고는 두 주연의 러브 스토리를 달달하게 묘사하는 부분들이 꽤 적었다. 그 부분들마저도 대부분 폭력적인 장면들로 중간에 끊기기 마련이었고 말이다. 두 주연의 케미는 나쁘진 않았지만, 이 이야기의 비극성을 관객들의 가슴 속으로 확 꽂기에는 많이 부족했다.

그렇다면 비행 청소년들에 대한 범죄 영화인가? 그 쪽으로는 오히려 설득력이 있다. 초반부터 화려한 롱테이크와 부감숏들로 주인공과 친구들의 거칠고 모험적이고 자유로운 생활을 낭만적으로 그린다. 그 후에는 범죄와 복수의 헤어나오기 힘든 파괴성에 조금씩 잡아먹히는 전개가 펼쳐진다. 하지만 여기에 무슨 오락이나 메시지가 있는지는 모르겠다. 두 남녀 주인공의 러브 스토리에 너무 집중하는 나머지, 범죄 관련 플롯은 뒷전이고 절친 3인방에 대한 이야기나 갈등 구조도 묘사가 부족하다. 이 영화는 갈등을 필요할 때만 뜬금없이 써먹으면서 자극적인 내용들을 보여주긴 하는데, 이를 통해 이야기를 관통하는 흐름을 만들어내는 것은 아니다. 영화는 우정에 대한 이야기도 아니고, 사랑에 대한 이야기도 아니고, 범죄에 대한 이야기도 아니다. 이 셋이 모두 있긴 하지만, 영화는 무엇에 대해 이야기하고 싶은지 갈피를 못 잡고, 그냥 이야기를 훈훈하게 끝내면 되겠지하고 만다. 아무리 생각해도 내가 이 영화에서 가져간 메시지는 "역시 부모님이랑 선생님 말 잘 들고 학교에서 공부 열심히 하는게 답이다" 정도 밖에 없다. 이 영화를 만든 사람들의 의도는 아니었던 것 같지만 말이다.
해당 리뷰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있습니다.
함수정 님의 리뷰
2020.03.24 18:58:50
어려서부터 친형제처럼 자란 아치, 샨 그리고 유하오...엄격한 가정에서 자라 규율에 익숙해있는 페이유엔...
.
비뚤어지지 않으려고 노력하는 세 친구들 앞에 나타난 깡패 친구들...그들과 싸우다가 유하오는 페이유엔에게 도움을 받아 위기를 벗어나게 되고, 첫눈에 반하게 된다. 조금은 비뚤어지고 싶었던 페이유엔에게 유하오의 직진 대쉬는 충분히 페이유엔의 마음을 설레게 했고 그렇게 둘이는 사랑에 빠지게 된다.
.
뭐 이렇게 마무리 된다면야 너무 뻔한 스토리겠지만 페이유엔을 어렸을때 부터 짝사랑한 샨의 모습을 보고 있자니 조금은 짠한 구석이 있더라고..
.
여기서 19금에 해당하는 폭력사건과 함께 잔인한 복수극까지..
그래...내가 대만 영화를 보고 있는거지 싶더라..
.
피아노의 선율이 전하는 애틋함도 있고, 유하오의 직진 사랑은 꼭 유시진 대위를 보는것 같았스..
.
영화가 끝이 나면서 내가 느낀건 과거에 보았던 홍콩영화의 애틋함이 기억난다고나 할까..
최근에 본 대만 영화 중에 조금은 기억에 남을만한 영화인듯..ㅋ
.
해당 리뷰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있습니다.

비밀번호 재설정
새로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비밀번호 재설정
개인정보 취급방침 에 동의합니다.

문의 및 제안
소중한 의견을 보내주셔서 감사합니다.
리뷰 신고
편파적인 언행
인종차별, 성차별, 동성애 혐오, 정치, 종교 등
욕설 및 음란성
타인에게 모욕감이나 수치심을 주는 언행
개인 안전 보호
개인의 사적인 정보, 특정 개인에 대한 강도 높은 비방, 혐오 발언
도배 및 광고
영화를 보지 않고 남긴 것이 분명한 리뷰
스포일러 포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