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진 님의 영화 <벌새> 리뷰 - 키노라이츠
드라마 / 2018

2019.09.03 00:13:55
지금의 나, 그때 나를 뺀 세상의 전부
1. (...) '은희'가 느끼는 외로움 내지는 소외감의 중요한 원천은 영화의 배경이 강남구 대치동이라는 점에서 온다. 좋은 '학군'을 찾아 모인 사람들 속에서 '부모 망신시키지 않는' 일이 중요한 가치처럼 주입되고 '서울대에 가는 일'이 마땅히 더 '좋은' 삶을 살기 위한 단계처럼 당연시되는 세계에서 '은희'에게는 같은 한문 학원에 다니는 '지숙'(박서윤)을 제외하면 특별히 친하게 지내는 '교우'들이 눈에 띄지는 않는다. (영화 초반, 쉬는 시간에 책상에 엎드린 '은희'의 뒤로 같은 반 누군가의 "저렇게 잠만 자고 공부 안 하면 우리 집 파출부나 하게 될 걸"이라는 말이 들린다.) 요컨대 <벌새>를 이야기하는 데 있어 중요한 건 경제적 형편이 아니라 사춘기 속 호의적이지 않은 주변 환경과 관계들, 특정한 지역 사회에서의 타인들과의 비교, 그리고 가부장적이고 폭력적인 세계 자체다. (...) (2019.09.02.)
('지금의 나, 그때 나를 뺀 세상의 전부'라는 제목으로 발행한 이메일 연재 [1인분 영화] 9월호의 첫 글의 일부분이다.)
-
-
내 세상의 일부라고 믿었거나 전부라고 느꼈던 존재들이 일순간 사라지거나, 떨어져 나가거나, 잘리거나, 무너지는 과정들을 차례로 겪으며, 끊임없이 불화하는 세계와 부딪히며, 우리는 과거의 자신으로부터 점차 멀어진다. 그러나 동시에, 쉽게 주저앉지 않고 섣불리 연민하지 않으며, 공명하고 공감할 줄 알게 되며, 울고 난 얼굴로 눈을 뜨며 밥을 먹고 어제 만나지 못한 세계를 만나러 길을 나선다. 가방 메고 주먹 쥐고, 여전히 궁금증을 안고. 영화 <벌새>에는 들을 수 없었던 대답들, 하지 못했던 질문들, 알고도 눈 감아야 했던 일들, 만져지는 상흔들이 있다. 이건 꼭 '은희'만의 이야기는 아닐 것이다.
해당 리뷰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있습니다.

비밀번호 재설정
새로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비밀번호 재설정
개인정보 취급방침 에 동의합니다.

문의 및 제안
소중한 의견을 보내주셔서 감사합니다.
리뷰 신고
편파적인 언행
인종차별, 성차별, 동성애 혐오, 정치, 종교 등
욕설 및 음란성
타인에게 모욕감이나 수치심을 주는 언행
개인 안전 보호
개인의 사적인 정보, 특정 개인에 대한 강도 높은 비방, 혐오 발언
도배 및 광고
영화를 보지 않고 남긴 것이 분명한 리뷰
스포일러 포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