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크 님의 영화 <판소리 복서> 리뷰 - 키노라이츠
코미디 / 2018

2019.10.31 23:54:02
스쳐 지나간 많은 과거들은 왜 항상 애틋하기만 할까.
너무나 매력적인 엄태구의 목소리와 적재적소에 등장하는 판소리가 인상 깊다.
독립영화와 상업영화를 오가는 기분좋은 위태로움이 있지만, 장편으로 거듭나며 늘어지는 것은 사실.
해당 리뷰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있습니다.

비밀번호 재설정
새로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비밀번호 재설정
개인정보 취급방침 에 동의합니다.

문의 및 제안
소중한 의견을 보내주셔서 감사합니다.
리뷰 신고
편파적인 언행
인종차별, 성차별, 동성애 혐오, 정치, 종교 등
욕설 및 음란성
타인에게 모욕감이나 수치심을 주는 언행
개인 안전 보호
개인의 사적인 정보, 특정 개인에 대한 강도 높은 비방, 혐오 발언
도배 및 광고
영화를 보지 않고 남긴 것이 분명한 리뷰
스포일러 포함